'프리미엄콘텐츠' 상반기 중 정식 출시
[사진=네이버 제공]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419,000 -1.06%)는 창작자가 콘텐츠를 제작해 유료로 판매할 수 있도록 기술과 데이터를 지원하는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의 비공개시범테스트(CBT) 버전을 베타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네이버는 CBT 기간 동안 플랫폼 안정성을 높이고 창작자와 사용자의 피드백을 검토해 상반기 중 정식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창작자는 콘텐츠 주제·내용·형식·상품 구성·가격 정책 등을 모두 직접 결정한다. 판매는 단건, 정기 결제를 통한 월간 구독권, 최대 100명까지 함께 이용 가능한 그룹 이용권 등 방식이 있다.

CBT 버전에서는 부동산 정보를 전하는 '부딩', 시사 주제를 파고드는 '북저널리즘', 글로벌 테크 소식을 제공하는 '일분톡' 등 20여개 콘텐츠가 마련됐다.

사용자는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TV, 언론사 홈 중 창작자가 원하는 채널에 신설한 '프리미엄' 탭과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 페이지를 통해 유료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김은정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 담당 리더는 "경쟁력 있는 콘텐츠에는 기꺼이 돈을 내고 감상하는 사용성이 글로벌에서도 이미 자리잡고 있다"며 "창작자 입장에서는 특정 분야에 관심을 갖는 유료 구독자를 만나고 이를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