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셀바이오는 맞춤형 항암면역치료제에 대한 스마트 제조 공정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고 13일 밝혔다.

박셀바이오 경영진과 연구진은 최근 전략적 제휴 관계에 있는 써모피셔 사이언티픽의 인천 송도 ‘바이오프로세스 디자인 센터’(BDC)를 방문했다. 면역세포 배양 등 이 회사의 스마트 생산 공정을 박셀바이오에 적용하는 방안 등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이 회사는 진행성 간암 치료 후보물질(파이프라인) ‘Vax-NK’를 기술이전할 때 제조 기술과 생산관리 등을 통째로 제공할 계획이다. 스마트 생산 공정을 통해 기초 연구에서 생산과 유통을 아우르는 면역세포치료제 연구·처방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게 목표다.

제휴 관계에 있는 싸이티바와 밀테니바이오텍 등과도 맞춤형 항암면역치료제 스마트 제조 공정 개발을 위한 협력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이준행 박셀바이오 대표는 “써모피셔 사이언티픽, 싸이티바, 밀테니바이오텍 등과의 협력을 통해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두루 갖춘 혁신적인 항암면역치료제 생산 공정 개발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