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 기업들에 실질적 도움 제공"
NHN·스파크플러스, 스타트업 데이터 활용 돕는다

NHN DATA는 공유 오피스 업체 '스파크플러스'와 스타트업·중소기업의 데이터 활용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스파크플러스 입주사들이 데이터 통합 관리 솔루션 '다이티(Dighty)'를 통해 데이터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스파크플러스가 운영하는 16개 지점에는 무신사, 버드뷰(화해), 잡플래닛 등 700여 개의 스타트업, 엔터프라이즈 기업이 입주해 있다.

다이티는 고객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타겟 마케팅을 집행하거나 동종 업종 데이터를 마케팅 전략 수립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데이터 전문 인력이 없는 소규모 기업에서도 솔루션 도입만으로 목적에 따라 손쉽게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NHN DATA는 스파크플러스 입주사가 다이티 라인업 서비스를 도입할 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입주사는 ▲웹로그 분석 서비스 '에이스카운터' ▲타겟 오디언스 추출 솔루션 '다이티 오디언스 매니저' ▲타겟팅 배너 관리 솔루션 '다이티 캠페인 매니저'를 무료 체험하거나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각종 데이터 상품 구매 시에도 할인 혜택이 제공되고 개별 업종 및 온라인 트렌드와 관련된 데이터 분석 리포트도 정기적으로 받아볼 수 있다.

스파크플러스는 전 지점과 온라인 채널에서 다이티 솔루션과 데이터를 홍보하고 NHN DATA와 입주사 간 네트워킹을 돕는다. 이를 통해 입주사들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사 및 잠재 고객을 다각적으로 분석하고 사업 성과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이진수 NHN DATA 대표는 "다이티는 전문 지식이나 기술 없이 누구나 데이터를 분석,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함으로써 다양한 분야에서 데이터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데이터 활용에 대한 수요는 높으나 실행이 어려웠던 소규모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