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통신 보도
"반도체 공급망 안정 위해 지원 더 필요"
인텔·애플·구글 등 미국의 빅테크 기업들이 미국 내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연방정부와 의회를 향한 '로비단체'를 구성하고 수십조원 규모 연방정부 지원을 촉구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전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텔, 엔비디아, 퀄컴 등 칩 제조업체와 아마존웹서비스, 애플, AT&T,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버라이즌 등이 미국반도체연합(SAC·Semiconductors in America Coalition)을 결성했다.

SAC는 우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시한 500억달러(약 56조원) 규모 반도체 지원책을 신속히 처리해달라고 의회에 요구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2조3000억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 법안에 포함된 내용이다. 공화당은 현재 대규모 재정지출을 우려하며 이 법안에 반대하고 있다.

정부의 반도체 지원 예산이 자동차용 반도체에만 집중되지 않도록 견제하는 것 또한 이 로비 그룹의 목적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미국반도체연합은 "현재 반도체 부족에 따른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을 산업계가 해소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정부는 특정 산업에 대한 개입을 삼가라"고 주장했다.

존 노이퍼 미국 반도체산업협회(SIA)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경제의 광범위한 핵심 분야 지도자와 초당적인 정책 입안자들이 현재와 미래에 있어서 반도체가 필수적인 역할을 한단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자동차 기업들은 SAC에 참여하지 않았다. 자동차 업체를 대표하는 단체들은 지난주 의회 지도자들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500억달러 지원 구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은 자동차용 반도체에 대한 특별 지원을 바라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한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오는 20일 삼성전자, TSMC 등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을 다시 한번 불러 미국 내 반도체 공급망 회의를 연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