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접종한 30대 경찰 이상증세로 입원…미세뇌출혈 진단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발열과 다리 저림 등 이상 증세를 보인 30대 경찰관이 병원에서 뇌출혈 진단을 받았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 소속 A 경사는 지난달 29일 성동구의 한 병원에서 AZ 백신을 접종한 이후 오한과 발열, 왼쪽 다리가 저린 증상 등을 겪었다.

그러나 열흘 넘게 다리 저림 증세가 나아지지 않아 이달 10일 병원을 찾았고, 입원 후 정밀검사를 진행한 결과 '미세 뇌출혈'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 경사 측은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출혈 시기를 알 수 없어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강원경찰청에서도 AZ 백신을 맞고 사지 저림 증세를 보인 30대 경찰관이 뇌출혈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경찰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중증 이상 반응을 보인 직원의 국가보상 신청을 돕는 등 피해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경찰은 맞춤형 단체보험 등을 통해 국가보상 절차와 공상 신청 절차를 지원하고, 재해 전문 노무법인 자문이나 위로금 등 추가 지원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