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웹툰·웹소설 등 '이야기 시장' 통큰 투자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카카오는 계열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지난 7일 이사회를 열고 북미 웹툰 플랫폼 타파스와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를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11일 밝혔다.

타파스는 2012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설립된 북미 최초의 웹툰 플랫폼으로,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5배 성장하는 등 급성장세에 있다고 카카오 측은 전했다.

카카오엔터는 타파스를 지난해 11월 해외 관계사로 편입했고 이번에 지분 100%를 확보했다. 인수 가격은 5억1000만달러(6000억원)에 달한다.

래디쉬는 2016년 미국 뉴욕에서 설립된 모바일 특화형 영문 소설 콘텐츠 플랫폼이다. 자체 지적재산(IP) 위주 사업으로 지난해 연 매출이 10배 이상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왔다.

카카오엔터는 이달 중 래디쉬에 4억4000만달러(5000억원)을 투자, 공개매수를 통한 인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타파스와 래디쉬 인수를 통해 글로벌 콘텐츠 기업으로 또 한 번 진화하는 계기를 맞았다"며 "카카오엔터의 지적재산(IP) 비즈니스 역량과 노하우가 북미 시장을 경험한 타파스와 래디쉬의 인사이트와 결합해 더 큰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자평했다.
카카오엔터, 북미 플랫폼 타파스 및 래디쉬 인수 확정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카카오엔터, 북미 플랫폼 타파스 및 래디쉬 인수 확정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창원 대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타파스는 기존 직원들과 현지 작가 커뮤니티와 함께 이뤄왔던 미션을 더욱 크고 의미 있는 스케일로 확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승윤 대표는 "한국을 대표하는 슈퍼 IP들을 공급받아 북미 스토리 시장에서의 더욱 다양한 스펙트럼의 스토리들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인수로 김 대표와 이 대표는 각 기업의 경영자로 역할을 이어가면서 카카오엔터의 글로벌전략담당(GSO)직을 맡게 된다. 두 대표는 북미 시장에서 쌓은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카카오의 글로벌 비즈니스의 역량을 키우는 데 주력할 전망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