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KT 시장전망 크게 웃돌아…LGU+도 2천400억원 상회 예상
3사 모두 5G 가입자 증가…뉴ICT·플랫폼·미디어 등 '뒷받침'
이통사 1분기 합산이익 1조원 확실시…설비투자는 '주춤'(종합)

통신 3사가 주력인 이동통신 사업의 호조와 신사업 성장세에 힘입어 올해도 호실적을 이어갔다.

1분기 3사 합산 영업이익도 14분기 만에 1조원 달성이 확실시된다.

1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이날 1분기 실적을 발표한 SK텔레콤과 KT의 영업이익은 각각 3천888억원, 4천442억원이었다.

이는 모두 시장전망치의 10%를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다.

양사 영업이익 합계는 8천330억원으로, 12일 실적을 발표할 예정인 LG유플러스의 영업이익이 1천670억원을 넘으면 합계 1조원을 넘길 수 있다.

현재 LG유플러스 영업이익에 대한 시장 전망치는 2천400억원 수준으로, 이변이 없는 한 1조원 돌파가 확실시된다.

통신 3사가 연결기준 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긴 것은 2017년 2분기가 마지막으로, 이번에 14분기 만에 이 같은 수준을 회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업체들 모두 주력인 통신사업과 함께 신사업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낸 것이 좋은 실적으로 반영됐다.

SKT는 5G 요금제 확대 등에 힘입어 1분기 5G 가입자가 674만명을 기록했고, 이동통신 매출도 전년보다 1.9% 증가한 2조9천807억원에 달했다.

뉴 ICT 관련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6.7% 늘어난 1조5천212억원이었다.

이는 전체 매출 중 31.8%에 달하는 것이다.

뉴 ICT 사업의 영업이익은 총 1천34억원, 증가율은 64.1%를 기록했다.

구체적으로는 미디어 사업 매출이 17.6% 증가한 9천670억원이었고, 영업이익은 무려 98.9% 증가한 754억원이었다.

융합보안 사업 매출과 영업이익도 각각 20.3%, 9.4% 증가한 3천505억원과 278억원으로 집계됐다.

커머스 사업도 7% 성장한 2천37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KT는 AI/DX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한 가운데 금융·게임 등 주요 인터넷데이터센터(IDC) 고객사의 수요 증가와 용산IDC가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비대면 추세 확산 및 데이터 소비 증가, 디지털 뉴딜 사업 수주 등으로 기업간거래(B2B) 사업 매출도 2.3% 성장했다.

IPTV는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한 4천46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5G 가입자 확대에 따라 무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1조7천707억원이었다.

1분기말 기준 5G 가입자는 440만명으로, 후불 휴대전화 가입자의 31%를 차지했다.

콘텐츠 그룹사 매출도 12.2% 성장했다.

T커머스 및 온라인 광고 취급고가 늘고, 음원 유통 물량 확대가 매출 증가를 이끌었다.

LG유플러스는 12일 실적을 발표할 예정으로, 시장 전망치는 매출액 3조4천억원, 영업이익 2천400억원 수준이다.

5G 가입자는 350만명에 달한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SKT와 KT 양사의 1분기 설비투자액(CAPEX)은 전년 동기 대비 줄어들었다.

SKT는 3천66억원에서 1천650억원으로, KT는 4천69억원에서 2천849억원으로 감소한 것이다.

양사 관계자는 2019~2020년에는 5G 초기 투자가 집중됐고,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19 상황에서 투자를 조기 집행하면서 1분기 투자액이 늘어난 데 따라 상대적으로 올해 1분기 투자액이 감소한 것으로 비쳤다고 설명했다.

또한 설비투자는 연간 단위로 집행하는 것으로, 올해 투자액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