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가 말하는 강점

앱 켜면 통화·문자 그대로 사용
"소비자 입장서 원하던 기능 실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직원들이 ‘갤럭시 북 프로’ 개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지원 NC 소프트웨어개발그룹 프로, 정원철 NC 제품기획그룹 프로, 김지현 경험기획 2그룹 프로.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직원들이 ‘갤럭시 북 프로’ 개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지원 NC 소프트웨어개발그룹 프로, 정원철 NC 제품기획그룹 프로, 김지현 경험기획 2그룹 프로. 삼성전자 제공

“아이에게 스마트폰을 갖고 놀라고 줬다가 통화나 사진 확인을 해야 해서 폰을 다시 뺏는 경우가 있잖아요. 이제는 그럴 필요 없습니다. 노트북으로 하면 되니까요.”

김지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경험기획 2그룹 프로는 11일 ‘갤럭시 북 프로’의 장점을 일상생활에 빗대 손쉽게 설명했다. 갤럭시 북 프로 시리즈는 삼성전자가 지난달 글로벌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내놓은 노트북 신작이다. 노트북으로는 처음 언팩 행사를 열 정도로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다. 김 프로는 물론, 같은 부서 정원철 NC(New Computing) 제품기획그룹 프로, 임지원 NC 소프트웨어개발그룹 프로 등 삼성전자 노트북 개발 실무자들의 아이디어와 노하우가 고스란히 농축된 작품이다.

이들은 “‘스마트폰 같은 노트북’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고 입을 모았다. 갤럭시 북 프로의 ‘사용자 휴대폰’ 앱을 켜면 스마트폰의 다수 기능을 노트북에서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통화, 문자 보내기, 사진·파일 확인과 전송, 스마트폰 앱 사용 등이다.

무선이어폰, 태블릿PC 등과의 연동성도 좋아졌다. 임 프로는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를 케이스에서 꺼내기만 하면 갤럭시 북 프로와 연결된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로서 원하던 기능을 현실화하다보니 제작 과정이 힘들면서도 재미있었다”며 미소를 지었다.

일터에서 평소 필요하다고 생각한 기능을 가능한 한 많이 집어넣으려 공을 들였다. 정 프로는 “일할 때도 좋고 공부하기 편한 노트북을 내놓자고 의기투합했다”며 “갤럭시 북 프로 화면을 손쉽게 동영상으로 녹화할 수 있는 ‘스크린 레코더’와 동영상 편집 도구인 ‘스튜디오 플러스’가 그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신작은 하드웨어도 좋아졌다. 13.3인치 갤럭시 북 프로는 무게가 868g으로, 전작보다 100g 이상 가벼워졌다. 신제품은 책처럼 360도로 접을 수 있는 ‘갤럭시 북 프로 360’과 ‘갤럭시 북 프로’ 두 종으로 나뉘어 출시된다. 지난달 29일부터 사전 판매를 시작했고, 정식 출시는 이달 14일이다.

서민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