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릭스(41,000 +0.49%)의 자회사 엠큐렉스는 호흡기계 감염 질환 등의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해 GC녹십자(319,500 -1.24%)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엠큐렉스는 mRNA 기반 기술을 바탕으로 한 mRNA 백신 및 치료제 연구개발 역량을 갖췄다. GC녹십자는 풍부한 임상 자원과 경험, 탄탄한 완제의약품 제조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홍선우 엠큐렉스 대표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mRNA 백신의 짧은 개발 기간과 우수한 효력이 입증됨에 따라, mRNA 백신 및 치료제의 국산화는 향후 한국이 mRNA 백신 및 치료제 주권을 확보하기 위해 반드시 수행해야 하는 과제"라며 "이번 업무협약은 mRNA 백신 및 치료제의 국산화 성공까지 걸리는 시간을 크게 단축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엠큐렉스는 RNA간섭(RNAi) 기술을 기반으로 혁신신약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글로벌 제약사의 코로나19 mRNA 백신에 적용된 'mRNA 5’-Capping' 기술 개발에 참여한 mRNA 전문가들을 연구 총괄 및 과학기술자문위원(SAB)으로 영입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