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TV와 태블릿 기능 갖춘 '올레tv 탭' 출시

KT는 IPTV와 LTE 태블릿 기능을 동시에 갖춘 '올레 tv 탭'을 10일 출시했다.

올레 tv 탭은 삼성전자 갤럭시탭A7에 KT의 IPTV 플랫폼을 탑재한 제품이다.

가족 간 시청하고자 하는 콘텐츠가 달라 집안에서도 나만의 TV가 따로 필요한 경우와 밖에서 자유롭게 키즈 콘텐츠 시청을 돕는 학습 기기가 필요한 경우 등 고객 니즈를 반영해 개발했다.

집안에서는 KT의 프리미엄 와이파이를 통해 고화질로 실시간 TV 채널을 시청할 수 있다.

이동 시에는 LTE 네트워크를 이용해 시즌, 키즈랜드, 홈스쿨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이 제품은 10.4인치 화면과 돌비 쿼드 스피커를 탑재했고, 배터리 용량은 7천40mAh다.

올레 tv 탭 단말 가격은 35만2천원으로, 기존 올레tv 고객은 복수 회선 할인을 받아 월 8천800원(tv 에센스 3년 결합 시)에 IPTV를 이 기기로 이용할 수 있다.

KT의 '5G 슈퍼플랜 스페셜' 또는 'LTE 프리미엄 ON' 이상 이용하는 고객은 월 1만 1천원의 '데이터투게더 라지' 요금제를 무료로 받는다.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 김병균 상무는 "디지털 기기 사용량이 증가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올레 tv 탭을 선보였다"며 "세컨드 TV, 태블릿 PC, 키즈 전용 앱 등 KT가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하나의 기기로 모두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