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Z폴드 UDC·S펜 지원…플립은 '비스포크' 닮은 디자인 특징
갤노트 빈자리 채운다…갤폴드3·플립3·S21 FE 8월 동시출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빈자리를 채울 갤럭시 폴더블폰 2종, 보급형 스마트폰이 8월 동시 출시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업계는 갤럭시S21 FE,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 등 스마트폰 신제품을 8월 말 출시하는 안을 협의 중이다.

갤럭시S21 FE의 전작인 갤럭시S20 FE는 작년에는 갤럭시노트20이 출시된 이후 10월에야 출시됐지만, 올해는 출시 시기가 2달가량 빨라졌다.

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Z플립은 작년에는 9월에 출시됐으나, 올해는 한 달가량 일찍 출시되는 것이다.

매년 8월 말 출시되던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빈자리를 채우고, 상반기 갤럭시S21 시리즈와 출시 간격을 좁히려는 의도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올해 갤럭시노트 신제품을 출시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

최근 샘모바일 등 IT매체에 유출된 폴더블폰 홍보 영상 캡처본 추정 이미지를 보면 갤럭시Z폴드3은 셀피 카메라가 화면 밑에 배치되는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DC)' 기술을 폴더블폰 처음으로 탑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작인 갤럭시Z폴드는 우측 상단 카메라 부분이 노치(센서가 탑재된 화면 윗부분이 패인 형태) 디자인이었고, 갤럭시Z폴드2는 우측 중앙에 카메라 홀이 있었다.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는 카메라를 숨길 수 있어 완전한 풀스크린을 구현한다.

대화면의 장점을 이용할 수 있는 'S펜' 역시 적용된다.

삼성전자는 S펜 적용을 위해 폴더블용 초박형 유리(UTG)의 내구성을 개선하고, 화면 손상을 최소화하는 '하이브리드 S펜'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Z플립3은 무게와 두께를 전작보다 많이 줄여 휴대성을 높였을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Z플립3은 화면을 닫았을 때 간단한 알림을 보여주는 전면 디스플레이가 전작보다 두 배 이상 커지고, 디자인이 기존 단색에서 퍼플, 화이트, 그린, 그레이를 활용한 투톤으로 바뀌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를 닮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갤럭시Z플립3은 출고가가 전작보다 50만원 이상 낮아져 100만원대 초반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전작 갤럭시Z플립의 출고가는 165만원이었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사양과 낮아진 가격을 내세워 폴더블폰 대중화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갤럭시S21 FE는 상반기 갤럭시S21의 기본 사양을 기반으로 가격을 낮춘 모델이 될 전망이다.

가격은 70만원대로 예상된다.

이들 제품의 언팩(공개) 행사도 기존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8월 초중순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출시 전 제품 관련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