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 보호 면제에 대해 화이자 최고경영자가 "틀림없이 더 많은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 반발했다.

7일(현지시간)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비즈니스 전문 소셜미디어 링크트인에 게시한 사원들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불라 CEO는 "우리가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만들기 위해 꼭 필요한 중요 원재료에 대한 쟁탈전이 촉발될 것"이라며 "백신 제조 경험이 없거나 부족한 기업들이 우리가 필요로 하는 바로 그 원재료를 찾아다님으로써 모든 안전이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기업들의 의욕을 꺾어 모험을 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최근의 (지재권 면제) 발언들이 과학에 대한 우리의 지속적인 투자 의지를 꺾지는 않겠지만 전적으로 투자자들의 자본에 의존하는 수천 곳의 소규모 바이오테크 혁신업체들에도 마찬가지일지는 확신할 수 없다"며 "투자자들은 오직 지재권이 보호될 것이라는 전제하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신 지재권 면제를 지지한다고 밝힌 지 이틀 만에, 불라 CEO는 백신 문제와 관련해 지난주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원격 회담을 했다고 전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