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 보호 센터로 ESG 경영 토대 만들 것"
연내 설립 목표로 준비위원회 조직
이미지=두나무

이미지=두나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가 100억원을 투자해 연내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가칭)'를 설립한다.

6일 두나무는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의 토대를 만들고 2022년에는 'ESG 경영위원회'도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의 주요 업무는 △디지털 자산에 대한 교육과 연구 △디지털 자산 사기 유형 분석과 예방을 위한 캠페인 △디지털 자산 사기 피해자 법률 지원 및 상담 △디지털 자산 사기 피해금 일부 보존 및 긴급 저금리 융자 지원 등이다.

시장의 건강한 성장과 투자자 보호를 중심으로 가상자산과 블록체인이 가져올 미래 사회 기반을 다진다는 구상이다.

두나무는 "상장사기 제보 채널을 운영하면서 디지털 자산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돕는 교육이나 투자자 보호 및 피해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꼈다"며 "업계 선두로서 업의 본질에 맞는 사회 기여 방법을 고민한 끝에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 설립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두나무는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의 연내 설립을 목표로 준비위원회를 조직했다. 김형년 부사장이 준비위원회장을 맡으며, 이석우 대표가 부위원장으로 남승현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정민석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사내 준비위원으로 선임됐다.

이영민 한경닷컴 기자 20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