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앱 생태계의 경쟁력을 저해하는 걸림돌을 찾아 문제를 해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 차관은 6일 국내 앱 마켓 사업자, 콘텐츠 개발사 등과 '국내 모바일 앱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앱 마켓 사업자는 원스토어·갤럭시 스토어, 모바일 콘텐츠 개발사는 엔씨소프트·넥슨·넷마블·웨이브·티빙·왓챠·지니뮤직·플로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 한국게임산업협회 등 기관도 함께 했다.

조 차관은 "정부가 디지털 뉴딜을 추진하는 가운데 모바일 앱 생태계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앱 마켓 사업자에겐 "콘텐츠 입점을 확대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게임과 관련해서는 "다양한 규제 이슈를 규제샌드박스 등을 통해 해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계에는 "정부가 마련한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발전 방안'의 주요 과제가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과기부는 앱 생태계의 경쟁력을 저해하는 다양한 걸림돌을 찾아내고, 관련 부처 등과 함께 문제점을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민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