펙수프라잔 기술수출 계약금 수령
ITC 소송비용 급감
대웅제약, 1분기 영업이익 8년 만에 200억원 돌파

대웅제약(151,500 -0.98%)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 1분기에 매출 2696억원과 영업이익은 226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7%와 305% 증가했다.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이 양호한 매출을 유지한 가운데 펙수프라잔 중국 기술수출 계약금 수령,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 비용 급감 등으로 영업이익이 8년 만에 200억원을 돌파했다.

ETC 부문은 전년 동기 1621억원에서 11.7% 늘어난 181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OTC 부문은 전년 동기 261억원에서 올해 264억원을 달성했다. 고함량 비타민B 복합제 임팩타민과 간 기능 개선제 우루사(일반의약품)가 안정적인 판매를 이어나갔다는 설명이다.

나보타 매출은 전년 동기 151억원에서 올해 154억원이 됐다. 국내 매출이 증가했고, 지난 2월19일 ITC 합의로 불확실성이 해소돼 미국 매출이 급증했다. 올 3월 실적은 역대 최대였다. 새로 품목허가를 취득한 터키와 칠레에서도 올 3분기부터 나보타를 출시할 계획이다.

주요 종속회사인 한올바이오파마(20,950 -0.95%)는 전년 동기 221억원 매출에서 올해 27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0억원에서 54억원으로 늘었다.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HL161' 등 신약후보물질의 기술료가 실적을 이끌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그간 여러 악재로 부각되지 못했던 실적이 본격적으로 개선되기 시작했다"며 "불확실성을 털어낸 나보타의 미국 시장 내 확장성은 상당한 수준이며, 진출을 앞둔 유럽 및 중국과 치료 적응증 시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주회사인 대웅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한 3485억원, 영업이익은 78.7% 늘어난 443억원이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