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지니너스와 유전체 분석 AI 알고리즘 개발 협력

SK텔레콤은 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지니너스와 함께 AI를 활용한 인간 유전체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신약 표적 발굴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SKT는 분야별로 최적화된 AI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AI 자동화 플랫폼 '메타러너'를 기반으로 지니너스가 제공하는 유전체 및 임상 관련 빅데이터를 분석해 유전체 분석 AI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지니너스는 AI 알고리즘의 분석 결과에서 얻어진 표적을 선별해 신약 개발을 위한 후보 물질을 도출한다.

양사는 단일세포 유전체 분석 AI 알고리즘을 개발해 인간 유전체에 대한 정밀 분석을 우선 시행할 계획이다.

SKT는 "이를 통해 환자들의 여러 장기 및 말초혈액에서의 병리학적 특성에 대한 해석이 가능하며, 더 나아가 다양한 질환 연구 및 치료제 개발, 맞춤형 정밀 의료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글로벌 임상유전체 시장 규모는 2019년 55억 달러(약 6조2천억원) 수준에서 2024년 135억5천만 달러(약 15조3천억원)로 연평균 19.8%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에서도 미국처럼 비의료기관인 유전자검사기관이 유전자 검사를 직접 하는 것이 일반화되면, 이번 협업으로 구축되는 솔루션이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KT 김윤 CTO는 "SKT는 이번 유전체 연구 협력을 발판삼아 인간을 포함한 생명 현상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궁극적으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삶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니너스 박웅양 대표는 "이번 협업으로 진단부터 치료까지의 정밀의료 구현을 통해 암을 비롯한 난치병 극복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