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집단면역 달성해야 코로나 종식…중국서도 6월까지 백신 승인 전망"
바이오엔테크 CEO "코로나 대유행 내년 중반까지는 지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창업자 우구르 사힌 최고경영자(CEO)가 2022년 중반까지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사힌 CEO는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CEO 협의회 서밋' 행사에서 인도를 비롯한 개발도상국들에서 아직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하는 추세라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률을 높여야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으면 아무도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집단면역을 달성해야 대유행을 종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구에서 처음으로 승인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만든 사힌 CEO는 "2022년 중반까지 인도처럼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들도 높은 수준의 백신 접종률을 기록해 집단면역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향후 12개월 동안 점점 더 많은 선진 공업국과 개발도상국, 저소득 국가가 백신 제조 역량을 늘리고 새로운 제조 시설을 추가함으로써 이런 유형의 집단면역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힌 CEO의 아내인 외즐렘 튀레지 최고의학책임자(CMO)도 이날 행사에 참여해 바이오엔테크가 더 많은 백신을 제조하기 위해 30개 이상의 다른 기업과 '제조 연합'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튀레지 CMO는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이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각국이 다른 방식으로 개발된 여러 백신을 혼합 투여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독일, 중국, 터키를 제외한 나머지 국가들에서 코로나19 백신 제조와 관련해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협업 중인 바이오엔테크는 중국에서도 6월까지 자사 백신이 승인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에서는 푸싱 제약과 협업해 1억회 투여분을 공급하기로 계약했다.

지난달 중국 출장을 다녀온 사힌 CEO "두달 안에 우리 백신이 중국에서 승인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