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참여 너무 많아" 조기종료
네이버가 블로그 이용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던 ‘오늘일기’ 챌린지를 갑작스레 중단해 이용자들의 불만이 거세지고 있다.

‘오늘일기’ 챌린지는 지난 1일부터 오는 14일까지 2주 동안 네이버 블로그 서비스에 글을 올린 이용자에게 모두 1만6000원어치 네이버페이를 지급하는 이벤트다. 3일 게시물을 작성하면 1000원, 10일에는 5000원, 14일까지 모두 작성하면 1만원을 추가로 주는 식이다.

블로그 활성화를 위해 이벤트를 준비한 네이버는 4일 행사 종료를 공지했다. 행사 시작 나흘 만이다. 취지와 다르게 한 사람이 여러 아이디로 복사 글을 붙여쓰기 해 올리는 등 부작용이 컸다는 게 이유다. 이번 이벤트는 약 60만 명이 참여하는 등 폭발적인 반향을 일으켰다. 네이버가 이벤트를 그대로 진행하면 2주간 약 90억원의 비용이 들어가는 규모다.

네이버는 네이버 블로그팀 공식 게시판에 “부득이하게 오늘일기 챌린지를 조기 종료하게 됐다”며 “매일 자신의 일상 일기를 기록하는 분들을 독려하는 취지로 오픈했으나 어뷰징 형태 참여자가 지나치게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용자들은 “너무 빨리 끝나 아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의 해명 게시물에는 6000여 개의 댓글이 달렸고 대다수가 이벤트 종료에 아쉬움을 표현한 내용이다.

구민기/김주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