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김봉진 의장, 저소득층 학생 1만명에 노트북 지원

'배달의 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이 4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4일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한 고성능 노트북 1만대 전달식'에 참가했다. 이 행사는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는 김봉진 의장과 희망브리지 측이 화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 의장은 지난 2월 발표한 '재산 절반 이상 사회 환원 약속'의 첫 이행 방안으로 저소득층 학생 1만명에게 고성능 노트북을 지원하기로 했다. 노트북은 이날부터 약 두 달에 걸쳐 전국 1만명 학생에게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김 의장은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아이들에게는 노트북은 꼭 필요한 학습도구라고 생각한다"며 "노트북이 아이들에게 신분의 표시가 아니라 공부에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는 아이템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물품을 나눠주면 낙인효과가 생길까 우려됐는데, 아이들이 직접 집에서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아이들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희망을 가지고 열심히 공부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희망브리지 송필호 회장은 "전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한 김 의장의 첫 여정에 희망브리지가 함께 하게 된 것은 매우 의미깊다"며 "희망브리지는 김 의장 기부가 더욱 값어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과 희망브리지는 지난달 28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노트북을 지원할 대상 학생을 모집 및 선정했다. 선정기준은 교육급여수급자, 한부모가정, 조손가정, 다문화가정의 저소득 아동ㆍ청소년으로, 행정상 저소득 계층으로 분류되지 않지만 교육자가 판단하기에 지원이 필요한 환경의 아동ㆍ청소년도 대상에 포함됐다.

김 의장은 삼성전자(제품명 이온2, 2021년 출시)와 LG전자(제품명 15그램, 2021년 출시) 노트북을 각각 5,000대씩 구매했으며, 학업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MS오피스, 한컴오피스)도 구입해 함께 지급한다. 총 지원액은 약 150억원 규모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