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도 이상 폐렴환자 염증 억제”
샤페론은 코로나19 치료제 누세핀이 임상 2상에서 중증도 이상 환자의 회복률을 높이는 효과를 보였다고 4일 밝혔다.

누세핀은 샤페론이 개발 중인 코로나 치료제다. 면역세포와 혈관세포에 존재하는 염증복합체를 억제하고, 체내 염증조절 세포를 늘려 염증 병리 기전을 제어하는 신약 후보물질이다.

현재 개발 중인 염증복합체 억제제가 한정적인 종류의 사이토카인 생성을 억제하는데 반해, 누세핀은 염증복합체를 억제한다는 설명이다. ‘IL-1β’ ‘IL-18’ ‘TNF-α’ ‘IL-6’과 같이 코로나19 폐렴에 대표적으로 나타나는 염증인자를 광범위하게 차단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누세핀의 임상 2상은 지난해 9월부터 루마니아 소재 5개 병원에서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폐렴환자 60명을 대상으로 진행돼 왔다. 지난 3월 말 63명의 환자 등록을 마쳤다.

30명의 환자 데이터를 분석한 중간 결과에 따르면 누세핀은 중증도 이상의 폐렴환자의 염증을 억제시켰다.

샤페론은 이후 전체 63명 환자의 치료에 대한 최종 임상 데이터를 검토하고, 외부 전문가 등의 자문을 거쳐 자료를 검증할 예정이다. 또 최종 데이터의 결과에 따라 임상 3상 추진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