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코스닥 이전상장 추진
에스엘에스바이오는 바이오젠텍과 다수의 감염성 질환에 대한 신속진단키트 공동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양사가 개발하는 신속진단키트의 표적 질환은 결핵 인플루엔자 조류독감 구제역 뎅기 지카 등이다. 바이오젠텍의 핵산측방유동(NALF) 원천기술과 에스엘에스바이오의 신속진단키트 개발 역량을 더해 30분 이내에 진단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제품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임채승 바이오젠텍 대표는 “협업을 통해 임상 검사 인프라가 미흡한 국가에 보급해 감염 질환의 효과적인 관리와 적절한 통제가 이뤄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영태 에스엘에스바이오 대표는 “신속진단키트 개발 경쟁력을 끌어올려 회사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에스엘에스바이오는 하반기 코스닥 이전상장을 목표하고 있다. 이르면 내달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상장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가 맡았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