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혁신을 수용할 수있는 기업문화 필요
전문가 조직이 직원 역량 강화에 중요 파트너
KT 직원들이 데이터와 관련한 업무 작업을 논의하고 있다.

KT 직원들이 데이터와 관련한 업무 작업을 논의하고 있다.

글로벌조사기업 뉴어드밴티지파트너가 85명의 경영진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92%가 데이터 기반 기업이 되기 위한 주요 과제로 기업 문화를 꼽았습니다. 오직 8%만이 기술적 한계를 장벽으로 인식했습니다. 기업이 데이터 문화를 수용할 수 있는 풍토가 돼야 한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데이터관리 및 활용에 전문가들만이 아니라 일반 직원들도 참여할 수 있는 '데이터 민주화'라는 용어도 차츰 업계에서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데이터 민주화를 일궈내기 위해서는 더욱 많은 장벽이 있습니다. 조직의 모든 구성원이 데이터 분석과 활용에 쉽게 접근할 수 있어야 하며 개개인의 통찰력을 활용한 비즈니스 관리를 할 수 있어야 합니다. 포브스는 성공적인 데이터 기반 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필요한 세 가지를 소개했습니다. 이를 정리했습니다.
① 조직문화 구성 요소를 잘 파악하라
모든 기업들은 나름 고유한 방법으로 데이터 기반 문화를 구축하려 합니다. 데이터 중심 기업문화를 지속할 수 있기 위해선 보편적인 경영 전략도 필요합니다. 무엇보다 기업에서 데이터와 관련한 용어와 개념들에 대해 직원들의 공통된 인식이 중요합니다. 영업팀이 자체 데이터 분석을 직접 실행하고 관찰된 결과를 토대로 고객과 어떻게 대화할 수 있는지 IT팀과 논의할 때에도 자연스러워야 합니다.

솔루션과 프로세스를 이해하고 활용하기 쉽도록 만드는 일도 중요합니다. 이해하기 쉬운 대시보드 및 기타 도구를 사용하면 직원들이 데이터 기반의 업무 흐름을 쉽게 파악하고 개선할 수 있는 방법도 생각해 낼 수 있습니다. 데이터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외부인을 채용하는 대신 직원 개개인에게 역할을 맡기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마케팅, 회계, 영업 및 기타 비기술적인 비즈니스 부서에서 새로운 기술을 교육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데이터가 자신과 부서에 어떻게 도움이 될지 이해할 가능성이 더 높기 때문입니다.

직원들에 대한 동기 부여도 명확해야 합니다. 변화를 위한 현실적 목표를 분명히 설정해야 하고 목표가 달성된 이후 보상 체계가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해서도 직원들이 인식해야 데이터 문화를 제대로 구축할 수 있습니다.
② 전문가 조직 구축하라
모든 직원들이 데이터 분석 전문가가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당장은 조직문화를 혁신할 수 있는 전문가 조직(CoE·Center of Excellence)이 더욱 필요할 수 있습니다. CoE는 기업가 정신과 기술의 전문성, 비즈니스의 가치사슬 등을 잘 파악하는 전문가들이 결합된 조직입니다. 전문가 조직에서 직원 개개인에게 데이터 관리와 활용에 대한 임무를 맡길 수도 있습니다. 이들은 직원들의 오류와 잘못된 구성을 미연에 방지하고 직원들의 도구와 플랫폼을 관리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 조직에서 적절한 교육과 인증을 이수한 직원을 칭찬하는 것도 기업문화의 역량 강화를 위해 필요합니다.
③ 올바른 솔루션을 선택하라
각 기업들은 고유의 특성을 가지기 때문에 솔루션도 고유해야 합니다. 각자의 솔루션 구축에는 많은 투자가 들어가야 합니다. 기업 재무팀이 개입할 수 밖에 없습니다. 투자를 줄이려면 이미 사용중인 솔루션을 제대로 파악해 각 팀에서 성공한 것이 다른 팀에도 적용되는지 알아야 합니다. 테크 기업들은 자체 개발 솔루션을 적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됩니다. 솔루션 구축에서 다른 부서와 협업이 더욱 중요합니다. 경영진은 부서 장벽을 없애고 서로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경영진은 데이터 활용의 리더일뿐 아니라 각 부서의 성장을 주도하는 파트너가 돼야 합니다.

오춘호 연구위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