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이찬호 CCO 영입…미생·도깨비 등 흥행 주역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1위 웨이브는 이찬호 전 스튜디오드래곤 책임프로듀서(CP·사진)를 영입해 오리지널 콘텐츠를 총괄하는 콘텐츠전략본부장(CCO)으로 선임했다고 3일 밝혔다.

이 본부장은 2004년 CJ ENM(옛 CJ 미디어)에 입사해 2016년부터 최근까지 스튜디오드래곤에서 일했다. 드라마 ‘미생’ ‘도깨비’ ‘시그널’ 등을 잇달아 흥행시킨 스타급 ‘콘텐츠 전문가’다. 웨이브 측은 “이 본부장의 합류로 수준 높은 오리지널 작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웨이브는 최근 1조원 투자 계획을 밝히는 등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르면 올해 상반기 별도 기획 스튜디오도 설립한다. 이곳에서 대작 ‘텐트폴 콘텐츠’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웨이브는 현재 ‘트레이서’(가제)를 포함한 다양한 작품 개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이 본부장은 “웨이브만의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로 차별화에 나서겠다”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강력한 K콘텐츠 라인업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성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