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로미어 길이로 생체나이 측정
GC녹십자지놈은 텔로미어 길이로 생체나이를 측정하는 ‘나이테(NAITE)’ 검사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텔로미어는 염색체의 말단에 반복적으로 존재하는 유전물질의 특이한 형태다. 염색체의 손상이나 다른 염색체와의 결합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텔로미어는 정상 세포에 돌연변이가 생겨 암세포로 변하는 현상을 막는다.

텔로미어가 인간의 노화와 수명을 좌우하는 가장 근본적인 물질임을 규명한 연구는 2009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텔로미어는 단축되고, 길이가 짧을수록 노화 속도가 빨랐다. 텔로미어는 노화 속도를 파악하는 지표로 활용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른 사람과 비교했을 때 텔로미어 길이가 짧을수록 심근경색 심혈관질환 뇌졸중 등 노화와 관계된 혈관 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GC녹십자지놈의 나이테 검사는 텔로미어의 길이를 측정하고, 이를 동일 연령대와 비교해 결과값을 산출한다. 이를 통해 검사자의 생체나이와 노화 속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자신의 실제나이와 생체나이를 비교해보고, 이를 바탕으로 노화 속도를 확인해볼 수 있는 것이다.

또 노화 방지에 도움이 되는 생활습관(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해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송주선 GC녹십자지놈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는 “노화뿐만 아니라 다양한 질환 발병에도 영향을 미치는 텔로미어 길이는 식이 및 운동습관 등으로 충분히 관리할 수 있다”며 “주기적인 나이테 검사를 통해 자신의 생체 나이를 확인하고, 라이프스타일을 개선하면 장기적인 건강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