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된 2021년 딜라이브 노사기금 전달식에 참석한 딜라이브 전용주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딜라이브 임직원들/사진제공=딜라이브

30일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된 2021년 딜라이브 노사기금 전달식에 참석한 딜라이브 전용주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딜라이브 임직원들/사진제공=딜라이브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 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소외된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을 10년째 이어간다.

딜라이브 노사는 30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딜라이브 지부 노조사무실에서 온라인 비대면 방식을 통해 ‘2021년 딜라이브 노사기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딜라이브 노사는 지난해 한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아동청소년, 장애인 및 독거노인, 그리고 다문화 가정 등 관내 도움이 필요한 단체와 개인에게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친 바 있다.

특히 강동구, 구로구, 송파구, 성북구 등에서는 지역 단체와 함께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아동청소년들에게 주거지원, 심리정서 상담, 역사 및 인권교육, 안전먹거리, 교복 지원 등 다양한 통합지원사업을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광진구, 성동구, 경기도 남양주, 의정부 등에선 장애인들과 다문화가정, 이주노동자들을 위해 구호활동을 펼쳤다.

딜라이브 노사는 이와 함께 사단법인 희망씨와 함께 네팔 아동 학교보내기 사업 등 네팔의 위기아동들을 위한 지원사업을 진행하며 나눔을 실천했다. 이외에도 서울 마포구에서는 마포지역 지역주민들을 위한 문화예술 워크샵도 개최해 지역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는 후문이다.

딜라이브 관게자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 때 우리 소외된 이웃들은 더 힘든 시간을 보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딜라이브 노사가 더 많은 분들이 지원을 받고 마음의 위로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어려울수록 더욱 빛나는 나눔을 늘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