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핀테크 협업…신용카드도 사용 가능
이미지=한국디지털페이먼츠

이미지=한국디지털페이먼츠

한국디지털페이먼츠(KDP)가 국내 최초로 페이코인(PCI) 결제를 지원하는 키오스크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페이코인은 CU와 세븐일레븐을 포함한 편의점, 도미노피자, BBQ, 교보문고, CGV 등 7만여 가맹점에서 사용되고 있다. 국내 사용자 수는 150만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디지털페이먼츠와 다날(10,900 -3.11%)핀테크는 올해 초부터 페이코인의 건전한 확산을 위해 시스템 연동 공동 개발에 합의하고 시제품 개발과 테스트를 진행했다.

양사는 키오스크 출시를 통해 대형 프랜차이즈 위주였던 페이코인의 결제 저변을 자영업자와 소형 프랜차이즈 등 골목상권까지 넓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날핀테크 관계자는 "결제수단이 다양해지면서 고객의 편의성이 향상되는 것은 물론 페이코인 사용자도 추가 유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디지털페이먼츠 관계자는 "비대면 사회로 빠른 전환 속에서 키오스크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편의성과 운영 효율을 위한 혁신적 제품을 시장에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영민 한경닷컴 기자 20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