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은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터키와 칠레에서 각각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른바 '보톡스'로 불리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간 주름 개선 등에 쓰는 바이오의약품이다.

대웅제약은 올해 3분기 터키와 칠레에서 나보타를 출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터키 판매는 현지 파트너사인 필러 시장점유율 1위 기업 셀텍(SELTEK)사가, 칠레 판매는 현지에서 탄탄한 판매망을 구축하고 있는 에스테틱 기업 토레갈(Torregal)사가 맡는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터키와 칠레는 미용성형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는 국가로 이번 허가를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서 나보타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터키·칠레서 품목허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