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내 터키 출시
대웅제약 ‘나보타’, 터키·칠레서 품목허가 획득

대웅제약(153,000 -0.33%)은 터키와 칠레에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미간주름 적응증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국산 제품 중 터키에서 품목허가를 받은 것은 나보타가 최초라는 설명이다. 대웅제약은 올 3분기 내에 제품을 출시하고, 이를 발판으로 유럽 출시도 가속화할 계획이다.

회사는 칠레 허가를 통해 중남미 시장에서 나보타의 입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보타는 현재 브라질 멕시코 파나마 볼리비아 등 중남미 10개국에서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터키와 칠레에서의 판매는 각각 현지 협력사인 셀텍과 토레갈이 맡는다.

박성수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터키와 칠레는 미용성형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국가”라며 “선진국에서 입증받은 나보타의 우수한 제품력을 기반으로 ‘K-바이오’의 위상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