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 출격…"글로벌 e스포츠로 확장"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재준)는 전 세계 게임 팬들이 기다려온 신작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이하 백년전쟁)'을 전 세계 동시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백년전쟁'은 전 세계 유저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출시 시점부터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웨스턴 지역과 일본, 태국어, 인도네시아어, 베트남어 등 아시아권까지 총 15개 언어로 서비스를 실시한다.

'백년전쟁'은 컴투스의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 IP를 기반으로 제작된 글로벌 기대작으로, 서머너즈 워 특유의 뛰어난 전략성에 전투 액션성까지 모두 갖춘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이다.

유저들은 '서머너즈 워' 세계관 속 몬스터 8마리로 나만의 덱을 구성해 글로벌 유저들과 실시간으로 치열한 전투 공방을 펼치게 된다. 특히, 카운터 스킬, 소환사 스펠 등 PvP 대전의 재미를 극대화시키는 차별화 콘텐츠를 기반으로, 직접 플레이하는 짜릿한 전투 손맛을 느낄 수 있다.

'백년전쟁' 전투의 핵심 콘텐츠인 카운터는 상대방의 스킬 발동 중에 개입해 받아치는 형태로, 마치 실제 전투와 같은 박진감 넘치는 대전 플레이를 만들어낸다. 플레이어 캐릭터가 직접 전투에 등장해 발동시키는 소환사 스펠은 전황을 뒤엎을 수 있는 강력한 효과를 지니고 있어, 전투의 재미를 더하는 요소로 꼽힌다.

또한 '백년전쟁'에서는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한 서머너즈 워 세계관 속 몬스터들을 만나볼 수 있다. 출시와 함께 총 40여 종의 몬스터가 게임 속에 등장하며, 향후 지속적으로 추가 몬스터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컴투스는 새롭게 재탄생한 '서머너즈 워' 세계관 속 몬스터들과, 직접 플레이하는 재미를 극대화시킨 전투 시스템, 다채로운 PvP 및 PvE 모드 등을 토대로 대전 한 판 한 판에 압축된 재미를 전 세계 게임 팬들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백년전쟁은 전략성과 액션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만든 게임으로, 직접 플레이하는 전투 자체의 재미를 온전히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플레이는 물론 관전의 재미까지 더해 전 세계가 함께 즐기는 대표 e스포츠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