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미래혁신위, 자산관리소 설립 등 블록체인 과제 확정

박형준 부산시장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부산미래혁신위원회가 부산 블록체인 특구 활성화를 위한 4개 과제를 확정했다.

부산미래혁신위는 28일 부산시청에서 '블록체인 특구, 혁신 도시 부산' 행사를 열었다.

행사에는 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 금융생태계를 뜻하는 디파이 업계 관계자와 가상자산 거래소 관련 회사 등 블록체인 기술 기업이 대거 참여했다.

부산시 미래산업국장, 소상공인지원담당관, 블록체인기획단 팀장도 참석해 부산의 블록체인 규제 자유 특구 활성화와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유치 방안 등을 논의했다.

부산미래혁신위는 공공디지털 자산관리소 설립과 지역 화폐 블록체인 코인 발행, 블록체인 기반 개인정보 및 자산관리 시스템 시범사업, 부산 블록체인 특구 기업 추가 유치와 규제 완화 검토 등 4개 과제를 확정했다.

동백전 등 지역 화폐 발행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시민 편의와 지역 경제 발전까지 촉진할 수 있다는 제안도 나왔다.

시세에 따른 가치변동이 없는 스테이블 코인 형태로 동백전 코인을 발행하면 소상공인은 수수료 부담을, 부산시는 예산을 각각 줄이고 지역주민은 할인을 더 받을 수 있다는 것이 부산미래혁신위 설명이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부산미래혁신위 제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블록체인 기업 협업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