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적 팀 전투', 다섯 번째 세트 '심판' 출시

라이엇 게임즈의 전략적 팀 전투(Teamfight Tactics,이하TFT)가 다섯 번째 세트인 '심판(RECKONING)'을 출시한다.

신규 세트 '심판'은 역대 세트 중 가장 극적인 테마다.'선과 악의 대립'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혼돈과 질서,빛과 어둠의 대결이 이번 세트의 핵심이다.새로운 챔피언의 등장은 물론,게임의 재미를 더해줄 다양한 특성과 색다른 아이템,운영 모드가 함께 출시된다.

이번 심판 세트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와TFT의 배경인 '룬테라'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라이벌 관계인 신성왕 '가렌'과 반역왕 '다리우스'가 등장한다.선과 악의 중심에 서 있는 이들 챔피언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대결이 펼쳐진다.이들의 결투에 시너지를 더해 줄27종의 다양한 특성도 마련되었다.새로운 특성 중 하나인 '신왕'은 게임의 승패를 가를 특별한 시너지다.상성 데미지 효과를 지닌 신왕 시너지는 각 팀에 하나의 신왕이 있을 때 자신과 상반된 특성을 지닌 적에게 추가 피해를 가한다.플레이어는 가렌 또는 다리우스를 선택하여 상대 진영에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가렌으로 대표되는 빛의 진영은 '구원받은 자','빛의 인도자','신록','용족','철갑' 시너지를 가진 챔피언들이고,다리우스로 대표되는 어둠의 진영은 '망각','어둠의 인도자','악의 여단','악동','용 사냥꾼','괴생명체','망령' 시너지를 보유한 챔피언들이다.

이번에 처음 도입된 새로운 세트 고유 규칙 '그림자 아이템'은 보다 깊은 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고안된 세트5의 핵심 업데이트 기능이다.특정 아이템에 그림자 효과를 부여해 조합 시 특별한 능력을 부여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기존 아이템보다 효과는 강력하나 변칙적이며 대가가 따르는 것이 특징이다.그림자 아이템의 추가로TFT내 활용 가능한 아이템은 전 세트 대비2배로 늘어났다.공동 선택 단계 혹은 팝업형 상점인 '무기고'라는 새로운 시스템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한편,신규 세트와 함께 'TFT연구소'도 첫 선을 보인다.'초고속 모드'는 연구소에서 처음으로 소개하는 게임 모드로,간소화된 규칙과 새로운 방식으로 가볍고 빠르게TFT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자 매력이다.일반 모드와 달리 초고속 모드 자체의 랭크 시스템이 적용되며 시즌 내 달성한 최고 티어에 따라 전용 보상이 주어진다.

이 외에도 양 진영에 흐르는 팽팽한 긴장감을 더욱 극대화할 신규 배틀 패스,선과 악 두 가지 모습으로 등장하는 '꼬마 전설이'들,양 진영을 대표하는 다양한 챔피언들의 등장과 색다른 스킨이 추가된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