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 스팸도 급증
코인 광풍에 '가상화폐 거래소 사칭' 스미싱 메시지 늘어

스팸 차단 애플리케이션 '후후'를 제공하는 후후앤컴퍼니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칭 스미싱 메시지가 최근 증가하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28일 밝혔다.

후후앤컴퍼니에 따르면 올해 1분기 680만건의 스팸 신고가 들어와 전년 동기보다 약 20만건 늘었다.

이중 문자 메시지 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악성 코드가 설치돼 개인정보를 탈취해가는 '스미싱' 스팸이 14만여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

스미싱 메시지의 상승세에는 2017년 코인 열풍 이후 자취를 감췄던 가상화폐 거래소 사칭 메시지가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한 2월 중순 관련 스미싱 탐지건이 2만여건으로 증가했고, 3월 중순에는 알트코인(대안가상화폐)들이 급등하며 7만여건으로 약 3.5배 증가했다.

주식·투자 스팸도 급증했다.

주식·투자 스팸은 총 194만여건의 신고가 들어와 후후 스팸 통계가 집계된 이후 분기별 최다 신고 건수를 기록했다.

주식·투자 스팸은 3월 한 달에만 71만여건이 신고돼 월별 최다 신고 건수도 갈아치웠다.

후후앤컴퍼니 허태범 대표는 "사회적 이슈에 따라 다양하게 스팸이 진화한다"며 "문자 속 인터넷 URL 주소는 섣불리 클릭하지 말고 후후 앱을 통해 스미싱 여부를 확인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