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교원 안심번호' 상용화…담임교사 1만여 명 사용

대구시교육청과 KT는 '교원 안심번호' 서비스를 공동 개발해 전국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26일 밝혔다.

교원 안심번호는 교사 사생활 보호를 위해 애플리케이션으로 전화나 문자를 하면 교사 개인 휴대전화 번호 노출 없이 학생과 학부모에게 연락할 수 있는 서비스다.

전화를 받는 학생과 학부모에게는 교사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아닌 각 교실에 배정된 유선 전화번호가 표시된다.

이로 인해 카카오톡 등 교사 개인의 소셜미디어(SNS)가 공개되지 않으며, 교사가 수업 중이거나 근무시간 외에 업무 상태를 안내 멘트로 설정할 수 있어 시간 관리도 효율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유사 서비스에서 불가능했던 장문문자(LMS) 수신이 가능하며, 서비스 사용 시 교사가 부담해야 하는 데이터 요금이 없다.

서비스 개발에 6개월이 걸렸으며, 대구지역 담임교사 1만여 명이 사용하고 있다.

서비스를 이용한 교사들은 설문조사에서 90% 이상 만족감을 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학생과 교사 모두가 존중받을 수 있는 교권 보호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개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