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약국 판매 기반 마련
피씨엘, 동아에스티와 진단키트 국내외 판매 협약 체결

피씨엘은 동아에스티와 코로나19 진단키트 국내외 판매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피씨엘의 코로나19 진단 제품의 국내외 판매 확대를 위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동아에스티는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전역에 주로 약국을 통한 영업 유통망을 갖추고 있다. 피씨엘은 이를 활용해 코로나19 진단제품을 판매해 글로벌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피씨엘의 신속 항원검사키트는 비인두 뿐 아니라 간단하게 타액(침)을 채취해 10분 만에 검사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민감도(양성 확인율) 94%, 특이도(음성 확인율) 99.99%의 성능을 입증했다. 이달 독일 자가진단제품 승인을 획득했다. 분자진단(RT-PCR)에 비해 가격도 20분의 1 정도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피씨엘은 동아에스티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동아에스티의 글로벌 영업망을 적극 활용하고, 글로벌 경쟁력 및 시장도 적극 확대할 예정이다.

피씨엘 관계자는 “양사의 업무협약으로 우수한 제품과 잘 갖춰진 국내외 유통망이 만나 상생효과(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가 이번 기회를 통해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바람직한 동반 성장을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