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9개 상장 사기 유형 공개
투자 유인 후 잠적이 80%…주의 필요
이미지=업비트

이미지=업비트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상장 사기 유형을 공개하며 투자자 주의를 당부했다.

업비트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업비트 상장 사기 제보 채널'에 61건의 제보가 접수됐다고 26일 밝혔다.

제보의 80% 이상은 △거짓 상장 정보로 투자 유인 후 연락두절 사례였다. △업비트 직원을 사칭해 상장 제안 및 상장비 요구 △상장 프로젝트의 공시 전 정보 유출 등이 나머지를 차지했다.

특히 업비트 상장을 예고하며 현재 상장된 거래소 내 시세를 부풀리거나, 업비트에 상장한다며 개인 통장으로 투자금을 받고 다단계 판매로 피해를 유발하는 경우가 많았다는 설명이다.
이미지=업비트

이미지=업비트

이에 업비트는 투자자 피해 예방을 위해 상장 사기로 의심해야 하는 9개 유형을 공개했다. 업비트 상장을 보장한다거나 일정한 수익금을 거둘 수 있다고 장담하는 행위, 업비트가 직접 발행한다며 투자를 유도하는 행위 등이 포함됐다.

업비트 관계자는 "업비트는 공식 홈페이지로만 상장 접수를 받고 상장비는 없다. 직접 코인을 발행하지도 않는다"며 "상장이 확정된 경우 이를 공지사항으로 고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의 유형에 해당하는 메시지를 오프라인이나 이메일, 오픈채팅방, SNS로 접했다면 사기일 가능성이 매우 높으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영민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