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ICT체험관 '티움(T.um)'을 보다 많은 사람이 체험할 수 있도록 온택트 투어 프로그램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 영상을 통해 티움을 체험하고 있는 참가자. 2021.4.26 [사진=SKT 제공]

SK텔레콤이 ICT체험관 '티움(T.um)'을 보다 많은 사람이 체험할 수 있도록 온택트 투어 프로그램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 영상을 통해 티움을 체험하고 있는 참가자. 2021.4.26 [사진=SKT 제공]

SK텔레콤은 ICT체험관 '티움'의 온택트 투어 프로그램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 관람객은 약 30분간 실시간 중계 영상을 통해 2051년 미래도시를 배경으로 구현된 우주와 지구 환경 모니터링, 드론·AR(증강현실) 등을 통한 조난자 구조, 원격 홀로그램 회의 등 미래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또 우주로 이동할 수 있는 하이퍼루프와 비행셔틀 등 미래형 이동수단 탑승과 3차원(3D) 메티컬 프린터와 감각통신 등을 활용한 원격 수술 체험도 랜선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관람객은 티움의 스토리와 관련 기술에 대한 지식을 보유한 2명의 도슨트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이번 투어를 할 수 있다. 궁금한 점을 댓글이나 대화창을 통해 문의하면 도슨트가 답변을 하는 방식이다.

이번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는 26일부터 시작된다. 다음달에는 SKT의 ICT 기술과 ESG 경영을 통해 만들어지는 미래 모습에 초점을 둔 새로운 내용의 투어 프로그램도 공개될 예정이다.

SK텔레콤 측은 "이번 라이브 투어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에서 티움 방문이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마련됐다"며 "특히 보다 많은 청소년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미래 ICT 기술을 체험하고 꿈을 키우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26일에는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 시작을 기념해 충북 청주 낭성초등학교에 재학중인 전교생 57명이 랜선을 통해 티움을 체험한다.
'ICT 체험관 '티움' 온택트로 관람하세요' [사진=SKT 제공]

'ICT 체험관 '티움' 온택트로 관람하세요' [사진=SKT 제공]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