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 개통 [사진=KT 제공]

세계 최초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 개통 [사진=KT 제공]

KT(30,500 +2.69%)삼성전자(75,600 -0.26%)와 함께 세계 최초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26일 밝혔다.

재난안전통신망은 자연재해를 비롯한 각종 중대형 재난사고를 예방하고 대응하기 위해 정부 주도로 구축된 차세대 무선통신망이다. 재난 발생 시 통합 현장지휘체계를 확보할 수 있고, 재난대응 기관 간 긴밀하게 상호협력할 수 있다.

이번에 구축한 통신망은 전국의 국토와 해상을 포괄하는 세계 최초의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으로, 경찰·소방·국방·철도·지방자치단체 등 8대 분야 333개 국가기관의 무선통신망을 하나로 통합했다. 무선통신 국제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인 3GPP가 제정한 재난안전통신규격(PS-LTE Standard)에 맞춰 구축됐다.

망관제센터는 서울과 대구·제주로 삼원화됐고, 각 국사의 장비도 이중화로 구성해 특정 장비에 장애가 발생해도 다른 장비를 통해 중단하지 않고 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최대 2500개의 단말 간 실시간 통신을 할 수 있고 단말 간 직접 통신 기능도 지원해 깊은 산악 지대나 지하 등 무선 기지국 연결이 어려운 지역에서도 요원 간 통신이 가능하다는 게 KT 측 설명이다.

KT는 앞으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지능형 재난감시시스템, 5G 기술을 활용한 원격 의료 및 구난활동 등 재난안전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발전 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김승일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한국BM그룹 상무는 "재난안전통신망의 도입은 공공 통신망 체계의 대전환으로 데이터 기반의 보다 빠르고, 정확하고, 효과적인 구난활동을 지원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준호 KT Enterprise부문 공공/금융고객본부장은 "KT는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의 안정적인 운용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정부 재난구조와 치안 등 공공업무의 디지털전환(DX)과 혁신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