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코러스는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Sputnik V) 백신을 국내에서 사용할 경우를 대비해 필요한 서류를 러시아 국부펀드(Russian Direct Investment Fund, RDIF)에 요청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코러스에 따르면 RDIF도 요청한 서류를 보내주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RDIF는 스푸트니크 V 백신 개발을 지원하고 해외 공급과 생산을 담당한다.

정부도 스푸트니크 V 백신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국외 상황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다만 아직 식품의약품안전처 규제 당국에 허가신청이 들어오지는 않았다.

스푸트니크V 생산업체 "러 코로나19 백신 국내 도입 대비 중"

국내 바이오기업 지엘라파의 자회사 한국코러스는 앞서 RDIF와 스푸트니크 V 백신을 국내에서 위탁생산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한국코러스는 1억5천만도스를 생산할 예정이며, 추가 물량 5억 도스는 국내 업체들과 꾸린 컨소시엄을 통해 생산할 계획이다.

한국코러스는 최근 러시아 당국에서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위탁제조자로 허가받고자 생산 설비의 적절성과 유효성을 검증하는 '밸리데이션'을 위한 배치(batch·생산분)를 보냈다.

다음 달부터는 상업 물량 생산에 들어가지만, 전량 수출하게 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