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서울대공원 '동물행동풍부화 프로그램' 가동
사자 놀이도구로 재활용된 LG전자 제품 포장상자 [사진=LG전자 제공]

사자 놀이도구로 재활용된 LG전자 제품 포장상자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148,500 +0.34%)가 가전제품 포장재를 재활용해 동물들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펼친다고 23일 밝혔다.

LG전자는 서울대공원이 운영하는 '동물행동풍부화 프로그램'에 올해부터 세탁기와 냉장고, 에어컨 등 대형가전을 포장하는 데 사용한 종이 박스를 매년 400개씩 기부하기로 했다.

'동물행동풍부화 프로그램'은 동물들이 타고난 습성을 자연스럽게 드러내고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도록 동물들의 생활 공간을 자연과 유사하게 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LG전자가 제공하는 포장 박스는 사자, 호랑이, 곰, 침팬지 등 다양한 동물들의 놀이도구로 사용된다. 대형가전을 포장했던 종이 박스는 제품을 안전하게 보호해야 하는 특성 때문에 두껍고 넓어 동물들이 놀이도구로 사용하기에 적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제품을 설치한 이후 포장재를 모두 수거하고 있다. 또 수거한 포장재들은 전문 업체를 통해서만 재활용해왔다. 하지만 이제는 포장재 가운데 종이 박스 등 재활용할 수 있는 자재들을 업사이클링(Up-cycling)해 동물원처럼 필요한 곳에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LG전자 시스템 에어컨의 실외기 포장재의 경우 기존에 완충재로 사용하던 발포 스티로폼(Expanded Polystyrene) 대신 완충 성능과 내구성을 높인 발포 플라스틱(Expanded Polypropylene)으로 바꿔 재사용 가능성을 높였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오세기 LG전자 H&A연구센터장(부사장)은 "앞으로도 필요한 곳에 제품 포장재를 제공하는 방안을 지속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자 놀이도구로 재활용된 LG전자 제품 포장상자 [사진=LG전자 제공]

사자 놀이도구로 재활용된 LG전자 제품 포장상자 [사진=LG전자 제공]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