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목적, 간접 투자 통한 수익 획득"
김정주 NXC 대표 [사진=넥슨 제공]

김정주 NXC 대표 [사진=넥슨 제공]

넥슨의 지주사인 NXC가 해외 모빌리티사인 'FGX 모빌리티'에 942억원을 투자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이번 투자로 NXC는 FGX 모빌리티 지분 99.05%를 확보하게 된다. NXC씨는 오는 6월 30일 지분 인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취득 예정일은 오는 6월30일이다.

NXC는 취득목적에 대해 "국외 모빌리티 기술 보유 법인 간접 투자를 통한 투자수익 획득"이라고 밝혔다. FGX 모빌리티는 조세회피처로 잘 알려진 '케이먼 군도'에 본사가 위치해 있는 것 외엔 정보가 많지 않다.

앞서 김정주 대표는 유모차 브랜드인 '스토케',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비트스탬프' 등 비(非) 게임분야 투자 행보를 이어왔다. 지난해에는 NXC 자회사 아그라스델릭을 통해 이탈리아 동물용 고급 사료 제조업체 '세레레'를 약 278억에 인수한 바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