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칼럼

사랑니 4개 모두 뽑아야할 경우엔
감염 방지 위해 좌우 한쪽씩 발치
비스듬히 누운 사랑니는 뽑아야…음식물 잘 끼어 충치 위험 높아

사랑니는 가장 늦게 나오는 치아다. 보통 청소년에서 성년으로 넘어가는 17~25세 무렵에 나기 시작한다. 사랑을 알 만한 시기에 나온다고 해 사랑니라고 부른다. 사랑니가 나면 뽑아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에 빠진다. 사랑니에 대한 잘못된 정보와 발치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미루는 경우가 많다.
○비스듬히 자라면 충치 유발
사랑니라고 무조건 빼야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발치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옆으로 비스듬히 누워 있거나, 치아가 나올 공간이 부족해 잇몸 안에서 자라거나, 잇몸을 뚫고 올라오지 못하고 불완전하게 자란 경우다.

사랑니가 비스듬히 누우면 어금니와의 사이에 틈이 생기고, 여기에 음식물이 끼어 충치를 유발할 수 있다. 충치는 전염성이 있어 인접한 어금니까지 썩게 한다. 충치는 입 냄새를 유발하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구취가 심해졌다면 사랑니 우식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잇몸 속에 완전히 매복돼 자란 사랑니는 겉으로 별다른 문제가 없어 보일 수 있다. 하지만 턱뼈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물혹을 만들어 턱뼈를 녹일 수도 있는 만큼 주의하는 게 좋다.

사랑니가 똑바로 나고 씹는 기능에 문제가 없다면 굳이 뽑지 않아도 된다. 다만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구강 구조상 꼼꼼한 칫솔질이 어려운 위치에 있는 만큼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음식물이 많이 끼고 환자의 관리 능력이 떨어진다면 발치를 고려할 수 있다.
○사랑니로 치열 삐뚤어질 수도
아이의 성장 속도가 빨라 사랑니도 다른 사람보다 일찍 나왔다면 반드시 구강 상태를 살펴봐야 한다. 사랑니가 다른 치아를 압박해 치열에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랑니로 인한 통증이나 불편감으로 스트레스를 받아 학업에 지장이 생길 수도 있다.

아이들은 치아에 특별한 이상이 없어도 치과를 정기적으로 찾아 검진을 받고, 치아 성장 상태를 살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임산부라면 사랑니 발치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임신하면 호르몬의 영향으로 잇몸 벽이 얇아지고 약해져 염증이 생기기 쉽다. 또 임신 중에는 가능한 항생제와 진통제 등을 먹으면 안되는 만큼 임신 계획이 있다면 그 전에 사랑니를 미리 뽑아 두는 게 좋다.
○발치 후엔 빨대 사용 피해야
사랑니는 파노라마 X선 촬영으로 사랑니 상태를 파악한 뒤 뽑는다. 이가 정상적으로 나왔다면 비교적 간단히 뽑을 수 있지만, 누워서 자라거나 잇몸 속에 매복된 상태면 잇몸을 절개한 뒤 치아를 조각내 뽑는다. 사랑니 4개를 모두 뽑아야 하는 경우 한 번에 4개를 뽑기보다는 좌우 한쪽씩 발치하는 것을 권장한다. 잇몸과 잇몸뼈에 상처를 만들기 때문에 세균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고, 음식을 씹기 불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랑니 발치 후에는 딱딱하고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빨대를 사용하거나 흡연을 하면 구강에 압력이 가해져 출혈이 멈추지 않을 수 있다. 심한 경우 발치 부위가 제대로 아물지 않는 ‘드라이소켓’ 현상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드라이소켓이 생기면 잇몸뼈가 그대로 노출돼 염증이 생기고, 염증이 잇몸·턱·목까지 퍼져 붓게 된다.

구지은 < 동두천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