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속도 설정 오류…즉시 수정"
구현모 "KT 인터넷 속도 저하 죄송"

구현모 KT 대표(사진)가 최근 불거진 KT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품질관리 부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내부 오류로 인해 최고 속도 10기가(Gbps) 인터넷 서비스를 신청한 이들 중 일부가 실제로는 속도가 100분의 1에 불과한 100메가(Mbps) 서비스를 제공받았다는 지적이 나와서다.

구 대표는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WIS) 2021’ 개막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통신)시설을 옮길 때 속도 설정이 잘못돼 있었고, 고객 응대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며 “이 같은 일이 벌어져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를 본 분들에게 통신요금을 감면할 것”이라며 “같은 문제가 또 일어나지 않도록 통신시설을 이전할 때 속도 설정을 자동화하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덧붙였다.

KT는 이날 오전 자사 홈페이지에 임직원 명의로 사과문을 올리고 “10기가 인터넷 장비 증설과 교체 등의 작업 중 고객 속도 정보 설정에 오류가 있었다”며 “전수조사 결과 총 24명의 고객정보 오류를 확인했고 즉시 수정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통신사는 각 인터넷 이용자의 네트워크 식별정보에 따라 이용 속도를 조절한다. 그러나 KT가 장비를 새로 교체하거나 각 이용자가 거주지를 옮기는 등의 이유로 식별표가 누락된 경우엔 초고속 요금제를 신청한 이들도 기본 속도인 100메가 통신 서비스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T의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는 월 8만8000원으로 100메가 인터넷 서비스(월 2만2000원)에 비해 네 배 비싸다.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KT의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에 대해 실태 점검을 공동 추진한다고 밝혔다. KT가 고의적으로 인터넷 속도를 느리게 조작한 정황이 있는지, 인터넷 설치 절차 등을 지켰는지 등을 따져볼 예정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