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명 인파…방역 지키며 관람
21일 월드IT쇼 2021이 열린 서울 삼성동 코엑스몰. 행사 시작 2시간 전인 오전 8시부터 인파 수백 명이 몰렸다. 현장등록 대기선에는 늦은 오후까지도 100여 명이 넘는 관람객이 장사진을 이뤘다. 이날 오후 4시까지 8600여 명이 방문했다.

참가자들은 “오프라인 네트워크에 목말랐던 정보기술(IT) 업계의 갈증을 해소하는 자리였다”고 입을 모았다.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 프론티스 부스는 사업 협력을 문의하는 업체들로 북적였다. 인공지능(AI) 기반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업인 파워젠 이정규 대표는 “메타버스에서 AI 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에 대해 프론티스 대표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뜻깊었다”며 “코로나19로 파트너를 찾지 못해 답답했는데 이제야 숨통이 트이는 거 같다”고 말했다.

트렌드를 파악하려는 업계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월드IT쇼를 매번 방문했다는 김동현 다이텍연구원 전임연구원은 “직전 행사였던 월드IT쇼 2019에선 단순한 사물인터넷(IoT) 하드웨어 기술이 많이 보였는데, 올해는 IoT에 AI를 접목하는 에지컴퓨팅 기술 등 훨씬 볼거리가 다양해졌다”고 말했다. 서용진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선임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중소, 중견기업의 첨단 기술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좋았다”고 평가했다.

‘IT 꿈나무’들도 만족스러워했다. 박천영 학생(서울디지텍고 3학년)은 “IT업계 진로를 꿈꾸고 있는데 최신 IT를 보고 체험할 수 있어 감격스럽다”고 했다. 개발자 취업을 준비하는 민형식 씨는 “관심있는 AI 딥러닝 분야 기술을 공부하려고 왔다”고 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준칙을 철저히 준수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