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신한은행, 모빌리티 금융서비스 모델 구축 협약

카카오모빌리티는 신한은행과 모빌리티 시장 특화 금융 서비스 모델을 구축하고자 전략적 제휴를 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측은 카카오모빌리티 직영 운수사 소속 택시기사 및 카카오T 블루 가맹형 택시 기사에게 대출금리 우대 상품을 마련하는 것을 시작으로 모빌리티 산업에 특화된 금융 서비스를 개발하고 공동 마케팅도 추진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이창민 부사장(CFO)은 "택시기사·이용자·직영 운수사 임직원 등 다양한 플랫폼 참여자들에게 실질적인 금융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모빌리티 산업에도 환경·사회·투명경영(ESG)을 실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책임 경영 문화가 확대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신연식 기업부문장은 "모빌리티 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과제를 지속해서 도출함으로써 사회적 가치 제고를 통한 ESG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