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어 잇섭

유튜어 잇섭

IT 유튜버 잇섭이 KT 인터넷의 10기가(10Gbps) 서비스를 이용하다가 당한 불이익을 폭로한 후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잇섭은 지난 17일 연간 100만 원 이상 요금을 내며 10기가 서비스를 이용했으나 실제로는 100Mb가 제공되고 있었다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처음에는 기기 이상인가 싶어 이리저리 연결도 다시 해보았지만 복구가 되지 않아 고객센터에 문의한 잇섭은 놀라운 결과를 목격했다.

처음에는 기사가 방문한다고 하더니 고객센터에 전화를 한 지 몇 분 지나지 않아 거짓말처럼 속도가 다시 빨라졌다는 것.

고객센터 측은 잇섭에게 "회사에서는 10기가로 인터넷을 쏴주고 있었다. KT에서 속도 느려짐에 대해 먼저 체크할 수는 없다"며 "해결책은 매일 속도 측정해서 속도가 느려지면 매번 알려달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잇섭이 해당 영상을 올리자 대행사 측은 영상을 내려달라고 요청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잇섭이 "영상을 왜 내려야 하느냐" 이유를 묻자, "KT 내부에서 영상 때문에 난리가 났다고 답했다"고 했다.

잇섭은 "납득할 만한 이유가 나오기 전까지 영상이 내려가는 일은 없을 것이다"라며 "다만 KT에서 정말 납득할 만한 이유를 혹시라도 알려줄 수 있다면 고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논란이 공개된 후 실제 이용자들은 속도 체크를 한 뒤 이상이 있었다며 후기를 전했다.

한 사용자는 익명 게시판에 "KT 인터넷 쓰는 분들 모두 속도 확인하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1기가 이용 중이었는데 속도 측정해보니 130~150Mb 나와서 항의하려고 전화했더니 1분도 안 돼서 속도를 올려주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1주일에 1번씩 측정하고 항의해야겠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