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기 명부 작성 번거로움 대폭 감축
KB국민은행의 전국 지점에 KT의 간편 출입기록 서비스인 '콜체크인'이 도입됐다. [사진=KT 제공]

KB국민은행의 전국 지점에 KT의 간편 출입기록 서비스인 '콜체크인'이 도입됐다. [사진=KT 제공]

KB국민은행의 전국 지점에 KT(31,000 -1.74%)의 간편 출입기록 서비스인 '콜체크인'이 도입됐다.

KT는 KB국민은행에 전화로 3초만에 출입 등록을 할 수 있는 출입기록 작성 서비스 콜체크인을 공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KB국민은행 방문자는 각 지점에 부여된 080 수신자 부담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출입기록을 등록할 수 있다. 해당 번호로 전화를 걸어 '방문자 등록이 완료 됐습니다'라는 안내만 들으면 등록 과정이 모두 끝난다.

'콜체크인'을 이용하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여러 번을 터치해 QR 코드를 생성하는 번거로운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또 수기 명부도 쓰지 않아도 돼 보안성과 편의성이 대폭 강화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전산에 등록된 출입 기록은 4주 이후 자동 삭제된다.

특히 스마트폰을 원활히 사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거나 일반 휴대전화를 쓰는 이용자에게 출입기록 방법을 안내하기 위한 전담직원을 배치하지 않아도 된다. 아울러 출입 등록 여부를 이용자가 수신한 문자를 통해 확인이 가능해 방역관리 효율성 측면에서도 이점이 크다고 KT는 강조했다.

KT는 앞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할 수 있는 콜체크인 서비스의 보급을 전국의 다양한 업종으로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준호 KT 공공금융고객본부장은 "KB국민은행에 금융권 최초로 KT 콜체크인 서비스를 공급한 것을 계기로 양사가 사회적책임 강화 등 지속가능한 ESG 경영을 위해 계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