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부터 생산 예정
휴온스글로벌이 콘소시엄을 구성해 오는 8월부터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를 생산한다. 스푸트니크V를 국내에 보급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16일 휴온스글로벌은 러시아 국부펀드(RDIF)와 스푸트니크V의 생산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는 8월 시험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휴온스글로벌은 스푸트니크V의 생산을 위해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휴메딕스 보란파마와 함께 백신 생산을 위한 콘소시엄을 구성한다. 원료의약품(DS) 생산은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가 맡고, 휴메딕스와 보란파마는 충진 및 포장(fill & finish)의 완제의약품(DP) 생산을 담당할 예정이다.

콘소시엄은 월 1억 도스 이상 생산 시설을 구축해, RDIF가 요청한 물량에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콘소시엄이 생산한 스푸트니크V 백신이 국내에 보급될 가능성도 있다.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은 “현재 러시아 백신 생산 물량을 국내에 보급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휴온스글로벌은 콘소시엄의 백신 생산을 총괄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구성된 콘소시엄은 전날 정부가 밝힌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CMO) 추가 수주 기업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코로나19 백신의 대량 위탁생산은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와 관계된 사항은 아니다”면서 “세부적인 사항은 계약이 완료되면 구체적으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