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RA 승인 절차 진행
에스엘에스바이오는 객담(가래)을 검체로 사용하는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에 대해 유럽 국가로의 수출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진단키트는 비강 안쪽 벽면을 긁어 검체를 채취하는 기존 방식에 비해 검사의 편의성을 개선했다는 설명이다. 전문 의료진의 도움 없이도 검체를 채취해 검사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현재 영국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에서 승인 절차를 진행 중이다. 회사는 조만간 영국 정부로부터 승인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스엘에스바이오 관계자는 “90억 파운드(약 13조8000억원) 규모인 영국 정부의 연간 코로나19 관련 의료용품 입찰에서도 서류 심사를 통과해 현재 MHRA에서 성능 시험을 진행 중”이라며 “영국 라이언에어 등 주요 항공사와도 코로나19 항원 및 항체진단키트 납품 계약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2주 후에 항체 생성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코로나19 중화항체 Ab 키트’와 ‘코로나19 S프로틴 Ab 키트’도 개발했다. 현재 임상을 진행 중으로, 내달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항원항체반응에 대한 보다 정밀한 정량 검사에 적용할 수 있는 ‘ELISA Neutralizing Ab’ 키트도 현재 임상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