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주 개발·임상계획 등 맡겨
함께 쓰는 癌진단키트도 개발
메드팩토, 삼바에 항체치료제 위탁생산

메드팩토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항체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으로 메드팩토는 삼성바이오로직스로부터 △세포주 개발 △공정 개발 △임상시료 생산 △임상시험계획(IND) 제출 지원 등 자체 개발 중인 항체치료제 ‘MA-B2’ 생산에 필요한 서비스를 받게 된다. MA-B2는 BAG2 단백질 발현을 억제해 치료 효과를 내는 치료제다. BAG2 단백질은 암세포 주변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단백질 효소와 결합해 종양 형성과 전이를 촉진하는 역할을 한다.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사진)는 삼중음성유방암 환자의 혈액에서 BAG2 단백질이 세포 밖으로 분비되는 작용 기전을 세계 최초로 규명한 바 있다. 메드팩토는 BAG2 단백질이 삼중음성유방암뿐만 아니라 다른 암종의 환자 혈액에서도 과다하게 발현된 것을 확인, 향후 다양한 고형암 치료제로 MA-B2를 개발하기로 했다.

메드팩토는 이 치료제와 함께 쓸 수 있는 진단키트도 개발하고 있다. BAG2 단백질 발현 정도를 측정할 수 있는 진단키트인 ‘MO-B2’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8월 미국 서모피셔사이언티픽과 진단키트 개발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 진단키트를 암 진단과 치료를 위한 동반 진단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동반 진단은 치료제 투여 전에 환자에게 얼마나 약효가 있는지 알아보는 절차다.

김 대표는 “이번 계약 체결로 면역항암제로 개발 중인 ‘백토서팁’의 뒤를 잇는 후속 파이프라인을 상용화할 기반을 다지게 됐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협업해 신속하게 임상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