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신작 게임 '제2의 나라' 6월 출격

넷마블이 신작 게임 ‘제2의 나라(사진)’를 오는 6월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 지역에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제2의 나라’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이웃집 토토로’ 등으로 유명한 일본의 애니메이션 제작업체 스튜디오지브리와 일본 게임사 레벨파이브가 개발한 콘솔 게임 ‘니노쿠니’를 모바일 플랫폼으로 옮긴 게임이다. 넷마블 자회사 넷마블네오가 2018년부터 3년여 동안 150여 명을 투입해 제작했다. 지브리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 같은 장면 연출과 지브리 작품의 음악을 만든 작곡가 히사이시 조의 게임 배경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제2의 나라’는 한국 모바일 다중접속역할게임(MMORPG) 시대를 열었던 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 핵심 개발진이 참여했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제2의 나라’를 6월 한국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등 5개 지역에 동시 출시할 예정이다. 조신화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낮은 확률에 의존하는 게임은 지양하고 결제하지 않더라도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형태”라고 설명했다. 최근 논란이 된 확률형 아이템과 캐릭터 성장 요소 등 게임 서비스 상황도 공개한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